2022,August 19,Friday

베트남 시중 은행들, 부동산 담보대출 금리 약 1%p 인상

베트남 은행들이 정부의 신용긴축 압력에 따라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최대 1%p 이상까지 줄줄이 인상하고 있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18일 보도했다.

4대 국영상업은행 비엣콤은행(Vietcombank)은 이미 지난달 중순 대출금리를 첫 3년간 적용으로 연 9.2%에서 9.8%로 0.6%p 인상했다.

싱가포르 UOB(United Overseas Bank) 베트남법인은 최근 대출금리를 6.49%에서 7.69%로 1.2%p 인상했고, 베트남국제은행(VIB)은 대출금리를 지난달 말부터 0.2%p 올린 8.7%로 조정했다.

이처럼 대출금리 인상에 대해 은행업계는 예금금리 인상과 정부의 신용긴축 압박으로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신한베트남은행의 찐 방 부(Trinh Bang Vu) 소매대출 담당이사는 “올해 배정된 대출을 거의 소진해 여유분이 거의 없고 중앙은행(SBV)이 아직 할당량을 늘리지 않았기 때문에 은행들은 선택적으로 대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동방은행(OCB) 등 일부 은행들은 아직 대출금리를 인상하지 않았지만 조만간 0.1~0.2%p 인상을 계획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SI증권은 중앙은행이 곧 추가 대출금 할당량을 발표하더라도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계속 오를 것으로 내다봤고, KB증권은 올해 인플레이션 영향을 감안해 대출금리가 0.4~0.7%p 더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인사이드비나 2022.07.18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