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November 24,Friday

베트남 국가주석, 쩐 다이 광 장관 선출

▲ 권력서열 2위, 대내외적으로 베트남 대표
▲ 중도 성향, 한국에 대해 우호적
▲ 공안부 말단에서 41년 만에 국가주석 자리에 올라

x09-(3)

베트남 국회는 2일 쩐 다이 광(Trần Đại Quang; 59세) 공안부 장관을 쯩떵상(Trương Tấn Sang; 67세) 국가주석의 후임자로 선출했다.
광 신임 국가주석은 취임 연설에서 “베트남의 자주, 주권 보호, 영토 보전을 위해 단호히 싸울 것이며, 도이머이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베트남은 지난 1월 공산당 전당대회에서 임기 5년의 국가지도부 가운데 쫑(71세) 서기장만 연임시키고 국가주석, 총리, 국회의장의 후임자를 내정했다. 그 결과 윙티낌응언(Nguyễn Thị Kim Ngân; 61세) 국회 부의장이 지난달 31일 첫 여성 국회의장으로 공식선출됐으며 총리로 내정된 윙쑤언푹(Nguyễn Xuân Phúc; 61세) 부총리가 오는 7일 국회 승인을 받으면 국가지도부 개편이 마무리된다. 관계전문가들의 설명에 의하면 당초 베트남은 5월 22일 총선을 통해 새 국회를 구성하고 7월 국가주석, 총리, 국회의장을 교체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오는 5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 때 신임 지도부와 동해 영유권 분쟁사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발효 등 양국 현안과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것이 낫다는 판단에 따라 지도부 개편 시기를 3개월 앞당긴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광 국가주석은 중도 성향으로 업무 추진력이 강하다는 평가를 받으며 한국에 대해 우호적인 것으로 알려져 베트남 지도부 교체에도 2009년 ‘포괄적 동반자관계’에서 격상된 한국과 베트남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에는 변함이 없고 작년 말 한·베트남 자유무역협정(FTA) 발효를 계기로 양국 경제협력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최근 동해에서 원유 시추와 베트남 어선 공격 등 중국의 영유권 강화 행보와 관련해 일부 국회의원이 베트남의 대처가 충분치 않다고 지적한 가운데, 광 국가주석이 강한 영유권 보호 의지를 밝혀 동해 분쟁을 어떻게 풀어갈지 관심이 쏠린다.
참고로 광 신임 국가주석은 베트남 북부 닌빈 성 출신으로 1975년 공안부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해 국가안전자문과장, 국가안전총국 부국장, 공안부 차관, 공산당 중앙집행위원, 정치국원을 거쳐 2011년 장관에 임명됐다. 공안부는 경찰과 정보기관 역할을 동시에 하며 치안과 안보를 책임지는 부처로, 그는 공안부 말단에서 41년 만에 국가주석 자리에 올랐다.

4/2, 연합뉴스, 베트남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