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November 27,Friday

백만 송이 장미

이 노래.

그냥 멜로디가 좋았다. 아마도 심수봉이 불러서 좋은 노래였을 게다. 그렇데 흠결 없이 맑은 보랏빛 음색은 심수봉에게서만 들을 수 있었다. 그런 그녀만의 음색으로, 단순한 전자 기타 반주에 맞춰 간절하지만 담담하게 얘기를 풀어가는, 그저 그 정도로 귀에 익은 아름다운 대중가요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