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July 25,Sunday

외국인 직접투자 급감

한국, 투자순위 No.1

올해 들어 베트남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FDI)가 급감한 가운데 한국이 최대 투자국 위치를 유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올해 1∼5월 베트남의 FDI 승인액은 42억 천만 불로, 작년 동기보다 22% 줄었는데, 이는 한국을 제외한 다른 나라의 대규모 투자가 주춤했기 때문이다. 또한 업종별 투자 승인액을 보면 제조․가공업이 31억 5천만 불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부동산(4억 6천만불), 소매업(2억 3천만불) 등의 순이었다.

그 결과 47개 투자국가 가운데 한국이 11억불로 25.7%를 차지해 작년에 이어 최대 투자국 지위를 유지했다. 한편 버진아일랜드와 터키가 각각 6억 6천만불, 일본이 4억 3천만불로 그 뒤를 이었는데, 이중 특히 터키의 투자액은 효성 터키법인의 섬유생산 공장 설립을 위한 것으로, 이를 포함한 한국의 투자 비중은 41.0%나 된다. 이밖에도 삼성전자가 지난달 남부 호찌민 사이공하이테크파크에서 투자비 14억불의 소비자가전(CE) 복합단지를 착공하는 등 한국이 베트남에서 외국인 투자를 주도하고 있다. 이에 베트남 정부는 올해 들어 외국인 직접투자가 감소세를 보임에 따라 경영환경 개선을 통한 투자유치 확대를 주요 경제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다.

6/19, 연합뉴스, 한국무역협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