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August 5,Thursday

베트남의 변화하는 소비트랜드

식료품 유통연구소 (IGD)의 국제 식료품 조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 아시아의 식료품 시장은 세계에서 가장 크다. 2021년까지 연간 증가율이 6.3%에 이르며 2021년에는 시장규모가 4조8천억 달러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는 유럽 및 북미 시장을 합한 규모보다도 더 큰 시장이다. 시장의 규모가 커지는 배경에는 경제 성장과 함께 재래식 점포가 줄어들고 현대식 점포의 수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며 그 중심에는 편의점의 급속한 증가가 큰 요소로 자리 잡고 있다. 베트남의 편의점은 향후 4년간 연간 평균 증가율이 37.4%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전통적 유통채널은 전체 소매시장에서 여전히 72%를 점하고 있지만 2020년에는 60%까지 내려갈 것으로 전망된다. 베트남의 소비 트렌드가 과거에 가격에서 가성비 위주로 바뀌었으나, 이제는 ‘가치’로 진화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

Nielsen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베트남에서 ‘고급제품’을 ‘가격이 비싼 제품’으로 여기는 응답자의 비율은 25%에 불과했으며 ‘고품질의 원료와 재료로 만들어진 제품’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63%, ‘유명 상표 제품’으로 인식하는 응답자의 비율이 6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 소비자들의 고급 제품 구매 의향이 가장 높은 품목은 전자제품이며 화장품, 의류․신발, 육류 및 수산물 등 식료품, 치아케어, 바디 및 헤어케어, 비타민 등 건강식품, 유제품, 유아용 식품 구매에서도 일반 제품보다 가격이 비싼 고급 제품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1베트남경제연구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