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September 22,Wednesday

베트남 민간 항공국(CAA) ‘보잉 737 맥스 8’ 사용허가 보류

비엣젯 100대 주문, 10월 운항 예정

3월 12일 베트남 뉴스 보도에 의하면 베트남 항공 당국은 에티오피아 항공 여객기 추락 참사로 인한 항공 후속 안전조치로써 B737-맥스(MAX) 8의 사고원인이 밝혀질 때까지, 본 기종의 사용을 허가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베트남에는 B737 Max기종을 사용하지 않고 있으며, 외국항공사도 이 기종을 사용하여 베트남에 취항하지는 않고 있지만, 지난 2월 북미정상회담 참석차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를 방문했을 때 저가항공사인 비엣젯이 10월 도입을 목표로 B737 Max 100대를 주문했으며, 아울러 신생항공사인 뱀부항공도 같은 기종 항공기를 25대 구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었다.
딘 비엣 탕 베트남 민간항공국(CAA) 국장은 지난 11일 관련 회의를 주재한 후 “B737 맥스 8 항공기의 추락원인이 밝혀지고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조치가 있을 때 까지 이 기종의 사용허가 심사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3/12 베트남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