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May 26,Thursday

베트남인 삶의질 향상, 평균 기대수명 73.7세 돌파

-남부지방 76.5세를 기록, 북부 5개성 65.8세 기록

베트남인의 평균 기대수명은 73.7세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Vnexpress지가 1일 보도했다.

통계총국(GSO)이 최근 발표한 유엔개발계획(UNDP)의 2016~2020년 인간개발지수(Human Development Index, HDI)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인의 평균 기대수명은 73.7세로 조사됐다.

이중 남부지방 호찌민, 동나이성이76.5세로 가장 높았고, 바리아붕따우성(Ba Ria-Vung Tau)도 76.4세의 기대수명을 기록했다.

이외 기대수명이 높은 지역은 다낭시 76.3세, 띠엔장성 76.1세, 껀터시 76세, 벤쩨성), 롱안성, 빈롱성 75.6세, 허우장성, 하노이시 75.5세 순으로 주로 소득과 기대수명간 높은 상관관계를 보여줬다.

한편 기대수명이 가장 낮은 하위 5개 지역은 북부지방에 위치한 라이쩌우성 65.8세, 중부 고원지대 꼰뚬성 66.8세, 하장성, 디엔비엔성 67.8세, 꽝찌성 68세 등으로 주로 소득이 낮은 산간지역이었다.

기대수명이 73세를 넘긴 반면 건강수명은 약 64세로 차이가 매우 큰편이었다. 이로 인하여 기대수명의 증가는 저출산과 더불어 고령화사회를 앞당겨 향후 경제성장에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됐다.

UNDP가 매년 발표하는 HDI 보고서는 국가별 문맹률, 평균 기대수명, 1인당 실질국민소득(GNI)을 종합 평가해 국가별 삶의 질을 나타내는 지표다.

통계총국에 따르면 2018년 베트남의 HDI 순위는 118위에서 2019년 117위로 1계단 상승했고, 2020년대에는 팬데믹으로 인하여 아직 발표가 안됐지만, 긍정적인 결과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Vnexpress 2022.04.0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