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July 7,Thursday

베트남이 뒤집어 졌다! 베트남 축구대표팀 동남아시아게임 2연속 금메달 획득

-태국과 결승전 1:0승리

-경기후 펜데믹 이전처럼 전국적 오토바이 축제행렬 이어져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안(SEA) 게임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연합뉴스가 22일 보도했다.

베트남은 이날 22일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1 SEA 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태국을 1-0으로 꺾었다.

2019년 직전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과 함께 첫 2연패를 달성했다.

월남이 1959년 이 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바 있고, ‘베트남’의 우승은 2019년 박항서 감독 체제에서 60년 만에 처음 나왔다. 2연패 역시 처음이다.

2017년 9월 베트남 축구 대표팀 사령탑에 취임한 뒤 U-23 대표팀을 함께 지도해 온 박 감독은 이번 대회를 끝으로 U-23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공오균 감독이 후임으로 U-23 대표팀을 맡고, 박 감독은 성인 대표팀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박항서 감독은 U-23 대표팀과 함께 베트남 축구에 새로운 기록들을 남겼다.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의 역대 첫 준우승을 이뤘고, 같은 해 아시안게임에서는 처음으로 4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선수들을 이끌고 마지막으로 SEA 게임에 나선 박 감독은 또 하나의 금메달을 추가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전반 두 팀이 0-0으로 맞선 가운데 후반에도 한동안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0의 균형은 후반 38분에야 깨졌다. 베트남이 기다리던 득점포를 가동했다.

판 뚜언 타이가 뒤에서 올린 크로스를 느함 만 둥이 머리로 돌려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한 골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켜낸 베트남은 이번 대회 6경기를 모두 무실점으로 마치며 정상에 올랐다.

이번 경기에서는 베트남 전역에서 3년만에 대규모 거리 응원이 허용됐으며, 승리가 확정되자 베트남 전역에서는 축제분위기가 밤 늦게까지 이어졌다.

한편,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 U-23 대표팀은 결승전에 앞서 열린 3위 결정전에서 말레이시아를 꺾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연합뉴스 2022.05.2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