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July 29,Thursday

2018년도 수능시험, 8월 24일부터 9월 8일까지 접수

지난해 한국사 영역에 이어 올해 영어 영역까지 등급제 절대평가로 실시하는 2018학년도 수능시험 시행 세부 계획이 7월 10일 확정 발표되었다.

오는 11월 16일에 실시되는 2018학년도 수능시험의 시행 세부 계획은 수능시험을 주관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3월 28일 발표한 ‘시행 기본 계획’과 동일한 내용을 담고 있다.

예를 들면 ▴한국사 영역은 필수로 응시해야 하고 나머지 영역들은 전부 또는 일부 영역을 선택하여 응시할 수 있다는 것을 비롯해, ▴EBS 수능 교재 및 강의에서 70%를 연계하여 출제한다는 것, ▴한국사 영역을 미응시한 경우 응시 자체가 무효 처리된다는 것, ▴수능시험 응시 원서 접수 기간이 8월 24일부터 9월 8일까지라는 것, ▴저소득층 가정의 교육비 부담 완화를 위하여 수험생이 국민기초생활수급자인 경우뿐만 아니라 ‘한부모가족지원법’에 따른 지원 대상자 등 법정 차상위계층인 경우에도 응시 수수료를 면제해 준다는 것 등이다. 이밖에 영역별 출제 기본 방향이나 문항수와 배점, 시험 시간 등도 동일하다.

다만, 수험생들이 알아뒀으면 하는 사항은 앞서 언급하였듯이 2018학년도 수능시험 응시 원서 접수 기간이 8월 24일부터 9월 8일까지라는 것이다. 이와 더불어 수능시험 성적 결과가 12월 6일까지 고3 재학생은 재학중인 학교에서, 졸업생이나 검정고시 출신자는 응시 원서를 접수한 기관에서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지금부터라도 그 동안 쌓아온 실력을 바탕으로 취약한 부분을 보강하며 단 1점이라도 더 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수능시험을 120여일 남겨 둔 이 시기에 많은 수험생들이 눈앞으로 다가온 수시 모집에서 어느 대학에 지원할 것인가와 함께 논술․적성․면접고사 등 대학별고사 대비와 자기소개서와 추천서 등 제출 서류 준비로 수능시험 대비를 소홀히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올해에도 이런 수험생들이 적지 않을 것이다. 특히 올해에는 학생부종합 전형으로 선발하는 인원이 더 늘어나면서 자기소개서 작성에 보다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이는 수험생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지금껏 수시 모집을 착실히 대비해 온 수험생이라면 제출 서류와 대학별고사 등을 준비하는 것이 그리 어렵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뒤늦게 수시 모집에 지원하고자 하는 수험생들은 이것저것 생각해 봐야 할 것들이 적지 않을 수 있다. 대학별 지원 가능한 전형 유형은 물론, 학생 선발 방법과 자기소개서 작성 여부, 논술․적성․면접고사 등의 출제 경향, 학생부 성적 산출 방법, 대학별 입학원서 접수 기간 등 전형 일정, 지원 가능 학생부 성적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할 것이다. 이런 것들을 챙기다보면 수능시험 대비가 다소 소홀해질 수밖에….

하지만, 수능시험만큼은 수시 모집에 지원하더라도 많은 중/상위권 대학들이 수능시험 성적을 최저 학력 기준으로 활용한다는 점을 깊이 고려하여 이에 대한 대비에 소홀함 없이 보다 철저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 특히 수시 모집에서는 최저 학력 기준으로 활용되지만, 정시 모집에서는 당락의 결정적 변수가 되므로 남은 수능시험 대비 기간 동안 마무리 학습 전략을 잘 세우고 보다 계획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

출처 : http://blog.naver.com/saltybooks/22104917845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