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May 27,Friday

한주필의 토요 골프 이야기-찍타 혹은 쓸타 

언젠가 타이거우즈가 코치를 바꾸면 쓸어치던 아어언을 찍어 치기로 했다는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에는 개인적으로는 아이언은 반드시 찍어쳐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왜 타이거는 한동안 쓸어치는 샷을 했을까 하는 의문을 가졌던 적이 있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골프 스윙은 쓸어치는 ‘쓸타’가 맞을 까요, 아니면 찍어 치는 ‘찍타’가 좋을까요? 

쓸타와 찍타와의 차이는 무엇인가요? 

공을 맞는 순간에 클럽의 위치에 따라 달라집니다. 찍타란 클럽 헤드가 위에서 아래로 내려가면서 공을 맞추는 다운불로우 타법이고, 쓸타는 클럽해드가 공의 뒤에서 지면과 평행하게 접근하며 헤드가 올라가면서 공을 맞추는 어퍼블로우 혹은 평행 불로우 타법입니다. 

무엇보다 다른 점은 타겟입니다. 찍타의 경우 클럽면을 공의 옆구리를 겨냥해 바로 던지지만, 쓸어치는 쓸타의 경우는  공의  앞뒤 10센치 정도를 클럽 헤드가 지면과 평행하게 진행방향으로 지나가는 스윙궤도 만 그리면 됩니다.    

나이가 들면서 골프가 변합니다. 어려운 샷을 가능한 피해야 합니다. 가능한 쉽고 실수가 덜한 방법을 찾아가는 것이 시니어 골프입니다. 찍타와 쓸타 중 어떤 것이 편할 까요? 

제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쓸타가 용이합니다. 특히 연세가 든 시니어 골퍼들은 무조건 쓸어치는 타법이 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왜냐면, 찍타는 임팩트를 의식하는 예민한 감각과 힘을 필요로 하는 반면, 쓸타는 클럽을 괘도를 따라 휘두르기만 하면 되니 과다한 힘이나 예민한 임팩트를 만들 필요가 없습니다. 

그래서 최근 저도 스윙을 쓸어치는 것으로 교정 중입니다. 교정 중이라고 해봐야 머릿속 이미지를 만들어 넣은 후 필드에서 직접 시도합니다. 짜릿하죠. 잘못치면 더 큰 실수를 만들 수 있지만 그래도 시도조차 하지 않는다면 생각이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확실히 쓸타가 맞는 듯합니다. 찍타는 너무 예민하게 작용합니다. 임팩트 타이밍을 놓친다던가 타점에 한치의 오차라도 발생하면 그대로 악소리가 나옵니다. 감자캐는 소리죠. 

그런데 쓸어치는 쓸타를 하면 확실히 실수가 줄어 듭니다. 가끔 얇게 맞는 경우가 나오지만 그렇다해도 어느 정도 거리는 확보됩니다. 찍어치는 샷을 하다가 뒤땅을 찍어 공이 바로 10센치 앞에 떨어져 버리는 황당한 실수는 나오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기본적으로 골프 스윙이란 공을 목표 방향으로 보내는 스윙을 해야 하는데 찍타의 경우 위에서 밑으로 내려치고 방식이라 공에 무게가 실려 힘은 좋은데 거리나 방향성은 의도한 대로 나오지 않고 일관성이 떨어집니다. 그런데 쓸어치는 쓸타는 공이 나가는 방향으로 가능한 길게 던진다는 생각을 하면 스윙 속도도 빨라지고 방향성도 좋아집니다. 

시니어 골퍼 주제에 늘상 핀을 향하는 예민한 샷을 기대하는 것은 세월에 저항하는 행위입니다. 시니어 골퍼는 가능한 쉽고 편해서 긴장감을 주지 않고, 실수를 줄이고, 또 실수가 나와도 70%는 커버되는 샷이 필요합니다. 저는 감히 그런 스윙이 바로 쓸타라고 생각합니다.  

시니어 골퍼는 아이언을 날려 공이 그린위에서 활어가 튀듯이 펄쩍뛰며 핀 근처에 서는 장면은 기대하지 말고, 공이 그린 앞에 떨어져 굴러서 핀쪽으로 가는 장면을 상상하는게 타당한 자세가 아닐까 싶습니다. 

암튼 다 개인적 생각입니다. 감안하셔서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