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August 13,Thursday

100일 만에 코로나-19 지역감염 재발생

다낭시 28일 00시 부터 사실상 락다운 돌입

베트남 다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4월 16일 이후 100일 만에 나온 지역감염자이다.
베트남 언론에 의하면 응웬탄롱(Nguyễn Thanh Long) 보건부 장관은 지난 25일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국가운영위원회 회의에서 다낭시 리엔찌에우(Liên Chiểu)군에 거주하는 57세 남성의 코로나19 확진을 공식 발표했다.
이 베트남 남성의 감염 경로는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그는 최근 한 달 간 외국에 다녀온 적 없이 다낭시에만 머물렀고 시내 친척 집과 병원을 방문하거나 결혼식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일 처음 증상이 나타나 벤비엔C 다낭(Bệnh viện C Đà Nẵng)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았다. 23일 2차례의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24일 나짱 파스퇴르 연구소에 이어 국립위생역학연구소에서 실시한 3번째와 4번째 검사결과에서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베트남 보건당국은 벤비엔C 다낭 병원과 환자의 거주지 등을 봉쇄 조치하고 이 환자와 접촉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검사 및 격리 조치를 시행에 들어갔으며, 추가 양성자를 찾고 있다.
베트남은 지난 3월 말부터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국경을 봉쇄했다. 3개월 이상 지역사회 감염 ‘제로’를 기록 중이다.
‘국경봉쇄’에도 불구하고 방역망에 구멍이 뚫린 당국은 해외 교포 귀국과 외국 기업인 특별 입국을 위한 국제선 여객기의 다낭 착륙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아세안익스프레스 2020/07/26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