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December 4,Friday

사장님의 야반도주

2010년 시월 어느날, 옛날 직장에서 전화가 왔다. “어이~ 김부장 잘 지내?” 전화받기 싫은 목소리 중 하나를 꼽으라면 아마 이 사람 목소리 일게다. 나를 정리해고 한 사장의 전화다. ‘잘 지내긴 이놈아, 니가 나를 짤라서 이렇게 등산만 다니고 있다. 왜!’ 라고 말하고 싶지만 차마…입술근처에서 말만 맴돌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