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February 25,Sunday

양산시, 동남아시아 ‘기회의 땅’ 베트남에서 경제 교류 강화

양산시와 양산상공회의소가 14개 기업으로 경제교류단을 꾸려 14~18일 베트남 롱안성 등 5개 도시를 방문했다. 이는 최근 급속한 경제 발전을 이루며 동남아시아에서 ‘기회의 땅’이라고 불리는 베트남시장 진출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서라고 양산시민신문이 20일 보도했다.

현재 베트남에는 9천여개 이상 한국기업이 진출해 있으며, 양산시 기업도 20여곳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2022년 기준 베트남은 한국의 3위 수출상대국이고, 한국은 베트남의 4위 수출상대국이다.

양산시에 따르면 경제교류단은 빈증성에 있는 산업용지 개발 전문기업인 ‘베카멕스’를 방문해 현지 산업단지 조성 브리핑을 받은 뒤 기업 입지에 필요한 인력과 교통, 통신, 물류시스템 등 정보를 수집했으며, 외국인 직접투자(FDI)에 필요한 행정절차 등 상담을 진행했다.

이어 롱안성 인민위원회를 방문해 양산시와 롱안성 간 우호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한편, 그동안 투자와 무역으로 다져온 두터운 신뢰 관계를 문화ㆍ교육ㆍ예술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해 교류하기로 했다.

경제교류단을 이끈 나동연 양산시장은 베트남 현지에 성공적으로 진출해 있는 향토 기업인 송월(주)와 에스텍(주), (주)화승의 현지 공장을 차례로 방문해 현지 직원을 격려하고, 기업 애로사항 청취는 물론 현지 최신 시장 정보와 정착 경험, 노하우를 공유했다.

양산시민신문 2023.02.20

 

user imag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