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February 24,Saturday

“중국, 올해 빠른 소비회복 어려워…다시 둔화 전망도”

코로나19 유행으로 작년까지 중국 가계의 저축이 늘었지만, 이 초과 저축이 올해 소비로 빠르게 전환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고 연합뉴스가 26일 보도했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26일 발표한 ‘중국 가계 초과 저축의 소비 전환 가능성 점검’ 보고서에 따르면 2020∼2022년 코로나 팬데믹(대유행) 기간 중국 가계의 저축률은 2019년보다 2∼4%포인트(p) 높아졌다.

이에 따라 축적된 중국 가계의 초과 저축도 4조위안(약 752조원)∼7조4천억위안(약 1천391조원)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연구소는 보고서에서 “올해 중국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으로 소비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지만, 초과 저축이 온전하고 매우 빠르게 소비로 전환될 것으로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분석했다.

user image

일부 가계가 팬데믹 기간 중 소득 감소와 부동산 침체 등으로 손상된 가계 건전성을 회복하기 위해 저축을 더 늘리고, 고용 여건과 가계 소득이 개선되지 않는 상황에서 신중한 소비 태도도 이어질 수 있다는 게 연구소의 진단이다.

다만 지난해 소비 감소 폭이 큰 의류·신발, 화장품 등 상품 소비와 교육·엔터테인먼트·가사 등 서비스 소비는 반등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연구소는 “가구·인테리어·가전 등 부동산 관련 품목 소비의 경우 올해 주택 경기 부진이 이어져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중국 경제 회복의 글로벌 경제 영향은 제한적으로 예상되며, 일부 전문가들은 중국 소비 회복이 2분기 고점을 찍은 뒤 다시 둔화세로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도 제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2023.03.26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