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April 20,Saturday

‘하노이 명소’ 떠이호 주변 철제 장식물 1천500개 도난

수도 하노이의 명소인 떠이호(西湖) 주변의 둘레길에 설치된 철제 장식물을 훔쳐 가는 절도 행각이 빈발해 당국이 골치를 앓고 있다고 3일 Vnexpress지가 보도했다.

하노이 당국은 떠이호 주변의 난간에 설치된 공 모양의 철제 장식물 1천500여개가 사라진 것으로 추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면적이 5㎢에 달하는 떠이호는 하노이에서 자연적으로 조성된 호수 중 규모가 가장 크다. 길이 15㎞의 호수 주변에 사당 등 유적과 다수의 커피숍, 유명 레스토랑이 대거 위치해 외국인들이 자주 찾는 명소 중 하나다. 또 현지인들이 자전거를 타거나 조깅을 하기 위해 자주 찾는 코스이기도 하다.

이런 가운데 수년 전부터 일부 몰지각한 시민들이 난간에 설치된 철제 구형 장식물을 훔쳐 가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

user image

당국은 이들이 망치나 쇠 지렛대를 이용해 난간에서 장식물을 뜯어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당국은 이렇다 할 대응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간혹 범인을 잡더라도 장식물의 금전적 가치가 크지 않아 처벌이 어렵기 때문이다. 또 호수 주변에 경비 인력이 배치되지 않은 것도 절도 행위를 부추기는 요인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Vnexpress 2023.04.0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