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April 13,Saturday

아웅산 수치 석방되나?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미얀마 방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미얀마 수도 네피도를 방문했다고 미얀마 군사정권 관영지가 24일 보도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미얀마 관영지 ‘글로벌 뉴 라이트 오브 미얀마’는 반 전 총장이 전날 저녁 네피도 국제공항에 도착했으며, 군정 국방부 차관과 외교부 차관이 맞이했다고 이날 밝혔다.

일본 교도통신도 미얀마 군정 국영 TV를 인용해 반 전 총장의 미얀마행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의 미얀마 방문 일정과 목적은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user image

반 전 총장은 군정 수장인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 등과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 등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미얀마 군부는 수치 고문이 이끈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의 압승으로 끝난 2020년 11월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이듬해 2월 쿠데타를 일으키고 반대 세력을 유혈 진압해 왔다.

쿠데타 직후 체포돼 부패와 선거 조작 등 각종 혐의로 기소된 수치 고문은 총 33년 형을 선고받고 네피도 교도소 독방에 수감 중이다.

미얀마 대법원은 최근 수치 고문이 유죄 판결을 받은 일부 사건을 재심리하기로 한 바 있다.

연합뉴스 2023.04.24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