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February 24,Saturday

보복여행 떠난 중국인들, 비행기·카지노 등 곳곳서 몸싸움 민폐

노동절 황금연휴를 맞아 수많은 중국인이 이른바 ‘보복여행’에 나서면서 여행지마다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2일 중화망지를 인용하여 보도했다.

특히 순항중인 비행기와 고공 케이블카 안에서 일부 관광객이 몸싸움을 벌이면서 다른 관광객의 안전을 위협하는 아찔한 사건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중화망에 따르면 이날 오후 허난성의 한 관광지 고공 케이블카 안에서 일부 관광객이 주먹을 휘두르며 행패를 부렸다.

중국 대표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게시된 영상을 보면 관광객으로 꽉 찬 대형 케이블카 안에서 한 남성이 다른 사람에게 여러 차례 주먹질을 한 데 이어 자신을 말리는 안내요원을 폭행하기까지 했다. 이 때문에 케이블카가 크게 흔들렸고, 다른 관광객들이 놀라 비명을 지르기도 했다.

user image

중화망은 이 사건에 대해 “관광객들 사이에서 갈등이 있었고 이미 해결됐다”면서도 “생명을 갖고 장난치지 말라”고 일침을 가했다.

연휴 첫날인 지난달 29일에는 윈난성 리장을 출발해 안후이성 허페이로 가는 여객기 안에서 승객 두 명이 몸싸움을 벌이는 일도 있었다.

한 승객이 뒷자리 승객에게 양해를 구하지 않고 등받이를 젖히자 뒷자리 승객이 등받이에 발을 올리고 좌석을 흔든 것이 싸움의 발단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격분한 두 승객은 자리에서 일어나 서로를 향해 욕설을 퍼부으며 주먹을 휘둘렀고, 이들의 싸움은 승무원과 안전요원이 출동하고 나서야 진정됐다. 두 승객의 싸움으로 여객기가 잠시 흔들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싸우는 모습은 인터넷을 통해 빠르게 확산했고, 중국인 네티즌들도 항공기에서 싸우는 사람은 무겁게 처벌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카지노에서 여러 명이 집단으로 몸싸움을 해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기도 했다. 남방도시보에 따르면 지난 1일 마카오의 한 카지노에서 중국인 관광객 두 명이 베팅 문제로 욕설을 주고받다가 싸움을 시작했고 서로의 지인들까지 가세하며 집단 난투극으로 확대됐다.

소셜미디어에 게시된 영상 속에서 사람들은 카지노 내 의자를 상대방에게 던지는가 하면 쓰러져 있는 사람의 얼굴을 향해 무차별적으로 주먹을 휘둘렀다. 이 때문에 카지노는 순식간에 난장판으로 변했다.

경찰은 마카오 이미지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쳤다며 싸움에 가담한 중국인 8명에 대한 마카오 입국 금지를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3.05.0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