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February 25,Sunday

태국, 내일 총선 탁신계 승리로 군부 정권 교체될까

태국 총선이 14일 열린다고 연합뉴스가 13일 보도했다. 이번선거는 9년째 정권을 잡고 있는 군부 진영이 계속 집권할지, 탁신 친나왓 전 총리 지지 세력이 중심인 야권으로 정권이 교체될지를 판가름할 선거다.

2014년 쿠데타를 일으켜 총리가 된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2019년 총선을 통해 정권 연장에 성공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는 이번 선거에 루엄타이쌍찻당(RTSC)의 총리 후보로 나섰다.

여론조사로는 야권의 확연한 우세가 예상된다. 그 중심에는 탁신의 막내딸 패통탄 친나왓이 총리 후보로 나선 프아타이당이 있다.

탁신계 정당은 2000년대 들어 선거에서 한 번도 패한 적이 없다. 이번 총선에서도 프아타이당이 하원 최다 의석을 차지할 것이 유력하다.

user image

이번 총선은 군부 대 민주 진영의 대결이지만, 군부 대 탁신 가문의 싸움이기도 하다. 해외 도피 중인 탁신은 오는 7월 귀국하겠다며 프아타이당에 힘을 싣고 있다.

야권의 또 다른 핵은 전진당(MFP)이다. 젊은 층이 지지하는 전진당은 왕실모독죄·징병제 폐지 등 개혁적인 정책을 내세운다.

40대 초반 피타 림짜른랏 전진당 대표가 지지율 조사에서 패통탄을 추월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티띠난 뽕수티락 쭐랄롱꼰대 교수는 “전진당의 의제는 다른 나라에서는 ‘진보적’인 정도지만 태국에서는 ‘혁명적’인 것”이라며 “이번 총선은 태국의 정치적 미래를 결정할, 현대 태국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선거”라고 말했다.

이번 총선은 지역구 400석, 비례대표 100석 등 총 500석의 주인을 뽑는다. 야권이 무난히 하원 과반 의석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정권을 교체하려면 압승이 필요하다.

2017년 개정 헌법에 따라 총리 선출에는 하원의원 500명 외에 군부가 임명한 상원의원 250명이 참여한다.

상원 지지를 기대하기 어려운 야권이 확실한 정권 교체를 이루려면 하원에서만 376석을 모아야 한다. 프아타이당은 하원 310석을 목표로 삼았지만, 현실적으로는 200석 정도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총선 후 각 당이 차지한 의석수에 따라 연립정부 구성을 위한 합종연횡이 이뤄지게 된다.

프아타이당과 전진당 중심의 연대가 첫 번째로 거론되지만, 변수가 많다. 금기시돼온 군주제 개혁에 대한 전진당의 입장이 걸림돌이 될 수 있다.

프아타이당이 군부 측 팔랑쁘라차랏당(PPRP)과 연대할 수 있다는 소문도 꾸준히 흘러나왔다. PPRP는 쁘라윳 총리의 RTSC와 더불어 대표적인 친(親)군부 정당으로, 쿠데타 주역 중 한 명인 쁘라윗 웡수완 부총리가 군과 상원에 입김을 넣을 수 있다.

프아타이당이 어떤 방법으로든 376석을 규합하지 못하면 기회는 쁘라윳 총리에게 넘어간다. 쁘라윳 총리는 PPRP 외에 아누틴 찬위라꾼 부총리 겸 보건장관이 이끄는 품차이타이당 등 현 정권에 참여한 정당을 중심으로 하원 126석을 확보하면 상원 표를 합해 총리가 될 수 있다.

선거 결과에 따라 태국 정국에 혼란이 야기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민주 세력 압승으로 정권 교체가 이뤄지면 왕실과 군부 측의 반격이 나올 수 있다. 군부가 상원 표에 의존해 소수 정부를 꾸릴 경우에는 정치 불안정과 민심의 저항을 부를 수 있다.

연합뉴스 2023.05.1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