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June 19,Wednesday

베트남 잼버리 대원 320명, 닷새간 대전서 머문다

 

태풍 ‘카눈’의 북상으로 잼버리 참가자들이 야영장을 떠나는 가운데, 대전 지역에도 1400명의 참여자가 머물 전망이라고 대전일보지가 9일 보도했다.

전날 대전시에 따르면 대피계획에 따라 대전에 체류하게 된 잼버리 참여자는 브라질 1080명, 베트남 320명이다. 이들은 오는 12일까지 닷새간 대전에 머물며 시가 준비한 문화관광 프로그램 등에 참여할 예정이다.

시는 대전소방본부·대전경찰청과 역할을 분담, 지역에 체류하는 잼버리 참여자들의 안전관리는 물론 체험형 문화관광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지역 홍보의 기회로 삼겠다는 목표다.

우선 잼버리 참여자들을 위해 지역 대학교와 기업·공공기관 인재개발원 등 6개 기관을 숙소로 제공, 모두 1636명이 머물 수 있는 시설을 확보했다.
세부적으로 삼성화재 유성연수원 480명, 대덕대학교 80명, 대전과학기술대학교 520명, 대전보건대학교 200명, 우송정보대학 120명 등이다.

과학수도 대전 체험 등 지역 문화관광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국립중앙과학관과 대전엑스포 아쿠아리움 등 시설을 활용할 계획이다. 프로그램 운영에 따른 소요 비용은 대전시, 국립중앙과학관, 신세계에서 각각 부담한다.

지역 생태문화 체험을 위한 계족산 황톳길, 한밭수목원, 천연기념물센터, 둔산대공원 관람 등도 후보지다.

참여자들은 11일 서울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팝 콘서트를 보기 위해 서울로 이동했다가 공연이 끝나면 다시 대전으로 돌아와 12일 잼버리 폐막 이후 귀국할 예정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잼버리 참여자들이 대전에서 안전하고 편안하게 보낼 수 있도록 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대전에 체류하는 동안 과학수도 대전의 이미지를 확실히 안고 갈 수 있도록 프로그램 운영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참가자들은 이날 태풍 ‘카눈’의 한반도 방향 북상이 예고되면서 야영장을 떠나 서울과 경기, 전북, 충남, 충북 등 8개 시·도로 향했다.

잼버리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156개국 3만 6000여 명이 준비된 버스 1022대를 타고 각지 숙소로 이동했다. 현재까지 정부가 확보한 숙소는 서울 17개소, 경기 66개소, 인천 8개소, 대전 6개소, 충남 18개소, 충북 7개소, 세종 3개소, 전북 3개소 등 총 128곳이다.

대전일보 2023.08.09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