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May 27,Monday

하노이 호수에 비단잉어떼 1만2천여마리 방사했다가 다시 포획

-무게만 총 8t…해당 인민위원회 “연꽃만 서식해야” 결정

수도 하노이의 작은 호수에 비단잉어 1만2천여 마리가 방사됐다가 다시 포획돼 예산과 행정력을 낭비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7일 Vnexpress지가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하노이의 떠이호(西湖)인민위원회는 최근 ‘덤동’ 호수에 방사된 비단잉어를 모두 잡아서 다른 곳으로 옮기라고 지침을 내렸다.

이에 따라 관계 당국은 용역회사와 함께 특수 그물망을 이용해 비단잉어 개체를 모두 잡았다.

user image

포획된 비단잉어는 총 무게만 해도 8t에 달하며 조만간 트럭을 이용해 호수에서 1㎞ 떨어진 화훼 단지로 옮겨질 예정이다.

당초 떠이호 내 꽝안 인민위원회는 덤동 호수를 관광 명소로 조성하기 위해 타이빈성에서 비단잉어를 들여와 방사했다.

방사 작업이 마무리되기까지 총 60억동(약 3억2천만원)의 비용이 소요됐다.

원래 연꽃 서식지로 유명한 덤동 호수는 비단잉어가 방사된 뒤 주말뿐 아니라 평일에도 수많은 현지인이 몰려 먹이를 주거나 사진을 찍으면서 북새통을 이뤘다.

하지만 지난달 말에 떠이호 인민위원회는 덤동 호수에 연꽃만 서식해야 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덤동 호수는 크기 3.5㏊(헥타르·1ha=1만㎡)에 깊이는 1.2∼1.4m에 달한다.

 

Vnexpress 2023.11.07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