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April 14,Sunday

왕이, 베트남 방문…첨단기술·친환경 투자 확대 합의

베트남, 남중국해 영유권 갈등 해결 촉구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일 베트남을 방문해 현지 투자 확대 등 양국 교류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고 연합뉴스가 2일 보도했다.

왕이는 이날 하노이에 도착한 뒤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을 예방해 양국 관계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쫑 서기장은 고위급 인사의 상호 방문 확대를 제안했고, 왕이는 여러 부문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상호 신뢰를 제고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화답했다.

왕이는 이날 쩐 루 꽝 부총리와 함께 15차 베·중 상호협력 운영위원회를 주재했다. 양국은 지난해 교역액이 1천756억달러(약 228조원)에 달했다.

user image

양국은 베트남에서 중국이 첨단기술 및 친환경 부문 투자를 확대한다는 데 합의했다. 또 과학·기술·환경·교통·농업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문화·교육·관광 부문에서도 공조를 확대하기로 했다.

베트남 측은 중국의 지원을 받아 시행 중인 프로젝트 중 진척 속도가 느린 사례들을 거론하면서 보완책을 요구하기도 했다. 특히 꽝 부총리는 베트남 농수산물 수입 확대를 위해 국경에서 통관 절차를 개선하고 교역 촉진 사무소를 조속히 설치해달라고 중국 측에 요구했다.

아울러 남중국해 영유권 갈등과 관련해 국제법에 의거해 상대방의 이익을 존중하는 한편 무력 분쟁을 막기 위한 ‘행동준칙'(COC) 제정을 위해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회원국들과 협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중국과 아세안 회원국들은 2002년 남중국해에서 무력 분쟁을 막기 위한 ‘행동선언'(DOC)을 채택한 뒤 구속력 있는 이행 조약인 COC 제정을 위한 협상을 진행해왔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협상이 진척되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2023.12.0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