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June 23,Sunday

베트남도 남중국해 인공섬 건설 속도 빠르게 진행 중

베트남이 최근 중국처럼 남중국해 여러 암초 주위를 매립해 인공섬을 급속도로 만들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8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베트남이 남중국해에서 매립해 넓힌 땅 면적이 중국의 절반 수준까지 따라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산하 ‘아시아해양투명성이니셔티브'(AMTI)가 조사 발표한 결과 베트남이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군도에서 작년 11월부터 현재까지 매립으로 만든 땅 면적은 2.80㎢에 달했다.

이는 2022년부터 작년 11월까지 베트남이 넓힌 면적 3.04㎢와 큰 차이가 없어 베트남이 최근 인공섬 건설 작업의 속도를 높인 것으로 조사됐다.

3년 전만 해도 베트남의 남중국해 매립 면적은 중국의 10분의 1 미만인 약 1.33㎢에 그쳤다.

user image

그러나 이제는 약 7.2 배인 총 9.55㎢로 넓어져 중국(18.82㎢)의 절반 수준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현재 남중국해에서 가장 넓은 인공섬 1∼3위는 중국의 남중국해 3대 인공섬으로 꼽히는 미스치프 암초(중국명 메이지자오), 수비 암초(중국명 주비자오), 피어리 크로스 암초(중국명 융수자오)다.

하지만 면적 4∼10위는 이제 모두 베트남 것이 됐다고 AMTI는 지적했다.

면적 4위로 베트남 인공섬 중 가장 큰 바크 캐나다 암초의 경우 지난 6개월 동안 면적이 0.96㎢에서 1.67㎢로 2배 가까이 넓어졌다.

이 암초는 이제 길이가 4천318m에 이르러 중국의 3대 인공섬처럼 3천m 길이의 대형 활주로를 만들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베트남은 또 여러 인공섬에 선착장, 헬기 이착륙장 등 시설을 활발히 건설하고 있다고 AMTI는 소개했다.

 

연합뉴스 2024.06.08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