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October 7,Friday

한주필 칼럼 – 베트남 인플레이션

 

 

요즘 세계적으로 모든 물가가 치솟고 있어 비상입니다. 

미국의 경우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정권이 흔들릴 정도이고, 우리가 사는 베트남 역시 거의 모든 물가가 전장 모르게 치솟는 바람에 서민들의 고충이 대단합니다. 더구나 한동안 기름값이 치솟는 바람에 오토바이로 출퇴근하는 베트남 직원들이 기름값을 별도로 달라고 할 정도로 그 여파가 심각했습니다. 다행히 두 달 만에 다시 기름값이 정상을 찾아 이제는 2만 4천 동 정도로 조정되어 한시름 놓았습니다. 

기름값을 달라는 베트남 직원들의 요청을 보고는 좀 기분이 찹찹했지요. 코로나에 인해 2년여 어려운 회사 운영을 뻔히 아는 직원들이 기름값을 더 내라 하니 너무 야박하다는 섭섭함과 기대할 것이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긴 베트남 직원들에게 기대하여 회사를 운영하는 형편이라면 얼른 걷어내는 것이 옳은 방안이 아닐까 싶습니다. 

베트남 직원에게는 이익이 생기면 그들과 분배할 수밖에 없지만 반대의 경우 회사가 곤경에 처했을 때 어려움을 나눈다는 것을 기대하기는 힘들다는 것입니다. 

이미 20여년을 한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지만 영원히 공유할 수 없는 부분이 있는 것이 현실 입니다.   

아무튼, 기름값을 제자리를 찾았지만, 기름값과 편승하여 올라버린 다른 물가들은 다시 조정된 기름값을 따라 내려올 생각을 안 합니다. 오를 때는 기름 값이 공감할 만한 좋은 이유가 되었지만 다시 내린 기름 값은 일단 올라버린 다른 물가를 끌어내리는 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첨부된 그래프에서 알 수 있듯이 기름값이 22,000동 당시 3만 동하던 쌀국수가 기름값이 만 동 올라 32,000 동이 되자 바로 4만 동으로 오릅니다. 그리고 기름값은 다시 내렸지만, 쌀국수의 고공 행진은 지속됩니다.

쌀국수는 베트남의 대표적 물가 기준입니다. 미국에서 물가 기준을 맥도날드 햄버거로 하는 것 처럼 말입니다. 

오른 물가는 쌀국수만은 아닙니다. 연료 값을 비롯하여 관련 식품 가격이 전부 올랐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한번 오른 가격은 절대로 내려가지 않습니다. 

조사에 의하면, 올 들어 식품 및 소비재 가격은 10-50%가 급등했으며, 이 중에 가장 많이 오른 것은 식용유와 설탕입니다. 식품 가격은 전년에 비해 1.18% 상승했습니다. 또한 외식 서비스 가격은 지난 7개월 동안 15.27%로 가장 많이 올랐습니다. 

축산업과 건설 자재도 요동을 치고 있습니다. 

동물 사료는 1월 이후 40-60% 급등하며 가금류와 육류가격의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시멘트와 철강 등 건축자재 비용은 지난해보다 25_50% 올랐습니다. 건설협회에 따르면 7월 건설가격은 작년에 비해 7.03% 상승했습니다. 

올해 첫 7개월 동안 소비자 물가 지수로 측정한 베트남 인플레이션은 전년대비 2.54% 상승했습니다. 국가는 인플레이션을 매년 4% 미만으로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정부에서는 가격 조작자를 조사하고 조치를 위할 예정이라 하는데, 한번 오른 물가를 다시 내릴 수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베트남 생활도 만만하던 시절이 지난 듯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