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April 20,Saturday

남부 끼엔장성 14명 음주 후 집단 중독증상 발생

베트남 남부 지역에서 조문객들이 장례식장에서 술을 마신 뒤 대거 병원으로 실려가는 일이 벌어져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고 Vnexpress지가 9일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최근 남부 끼엔장성의 한 마을에 차려진 장례식장에서 조문객 14명이 음주 후 경련 증세를 보여 인근 병원에 입원했다.

그러나 이들은 심한 중독 증상을 보여 결국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입원 환자 중 3명은 상태가 위중해 에크모(인공심폐기·ECMO)를 달았다.

문제가 된 장례식은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진행됐으며 총 150명의 조문객이 다녀갔다.

user image

이들은 나흘간 장례식장 인근에서 구입한 술 100L(리터)를 마신 것으로 확인됐다.

고인도 최근 술을 마신 뒤 흉통과 현기증을 호소하다가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이번 사고가 음주에 의한 중독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장례식장에 남아있던 술을 수거해 성분을 분석 중이다.

 

Vnexpress 2022.11.09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