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February 29,Thursday

수십억 곗돈 ‘먹튀’ 계주, 어디로 갔나 했더니 베트남 갔네

경주의 한 어촌마을에서 곗돈을 가지고 사라진 60대 계주가 자녀가 있는 베트남에 간 것으로 전해졌다고 9일 서울신문이 보도했다.

이날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곗돈 사기 피의자 60대 여성 A씨는 4월 중순쯤 베트남으로 출국했다. 베트남에는 A씨의 자녀가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경주에 있는 A씨 가족을 통해 A씨 소환에 나서기로 했다. 이에 응하지 않으면 여권을 무효화 한 뒤 베트남 사법 당국과 공조 수사를 통해 강제 소환할 방침이다.

A씨는 경주시 감포읍 한 어촌마을에서 계를 운영하던 중 갑자기 잠적했다. 

피해자들은 20여년 전부터 매달 100만~200만원을 붓는 방식으로 한명당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을 A씨에게 맡겼다.

현재까지 35명이 21억원을 받지 못했다며 경찰에 고소했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이 지역 자영업자들이다. 경찰은 피해자가 더 있어 피해 금액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주시는 지난 4일 감포읍장을 단장으로 한 전담팀을 조직해 사기 피해자들을 지원하기로 했다.

감포읍행정복지센터에 피해자 지원과 상담을 위한 피해자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경주시 고문변호사 제도를 활용해 피해자 법률 자문에 응하기로 했다. 또 피해자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보건소를 통해 정신·심리상담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경주경찰서는 경제팀 수사관 7명으로 구성된 수사전담팀을 꾸려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베트남으로 출국한 것은 출입 당국을 통해 확인했고, 피해자 등을 상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2023.05.09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