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June 19,Wednesday

베트남, IT 인력부족 갈수록 심각

매년 15만명 모자라

베트남이 국가 경제성장을 주도할 핵심 산업으로 디지털경제를 낙점한 가운데 오는 2025년까지 부족한 정보통신(IT)인력이 최대 20만명에 달할 수 있다는 우려스러운 전망이 제기됐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15일 보도했다.

IT전문 채용정보 플랫폼 탑데브(TopDev)의 ‘2023년 베트남 IT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2025년까지 IT업계의 채용 수요는 7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현재 베트남의 IT인력은 약 53만명에 그쳐 만성적인 인력난을 겪고 있다.

탑데브가 IT업계 고용주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현재 대부분의 IT기업에서 ▲백엔드(Back-end) 개발자 ▲풀스택(Full-stack)개발자 ▲프론트엔드(Front-end) 개발자에 대한 채용 수요가 높았다.

또 기업들이 가장 선호하는 5가지 프로그래밍 언어로는 ▲자바스크립트(java script) ▲자바(java) ▲PHP ▲C# ▲닷넷(.Net) ▲파이썬(Python) 등이 이름을 올렸다.

탑데브는 “IT전공 졸업자들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업계에서 원하는 개발자의 수준과 졸업생들의 실무능력간 괴리로 인해 인력난이 더욱 심화되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시장에 진출하는 베트남 IT전공 졸업생은 5만7000명에 이르나 이중 약 30%만이 기업에서 원하는 실무능력 및 전문지식을 충족했으며, 이외 70%는 기업의 요구 수준까지 도달하는데 3~6개월간 추가 교육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한 업계 관계자는 “채용시장에는 ‘선배’(경험이 풍부한 인력)는 부족한 반면 ‘신입생’(신규 졸업생)은 과잉에 이르고 있다”며 IT업계가 겪고 있는 인력난을 에둘러 표현했다.

채용정보업체 아데코베트남(Adecco Vietnam)의 응웬 티 투 프엉(Nguyen Thi Thu Phuong) 하노이담당 이사는 “올해 상반기 IT부문 일자리 공석은 전년대비 35%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문가들을 채용하려는 기업들은 오히려 늘었다”며 채용시장에서 심화되고 있는 수요공급 불균형을 시사했다.

이 같은 인력난이 지속되며 올들어 경기 불황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IT업계 평균 임금은 전년에 비해 0.7% 늘어나며 여전한 증가세를 기록했다.

탑데브에 따르면 IT부문 신입 직원 70% 이상이 600~1000달러의 월급을 받았고, 경력직의 약 50%가 1100~1500달러의 급여를 받았다. 전문가급 직원의 월급은 주로 1100~2000달러 상당이었고 이중 10%의 급여는 2500달러 안팎으로 조사됐다.

전체 산업군 가운데 ICT(정보통신기술)부문은 베트남에서 가장 성장세가 빠른 산업중 하나로 지난 5년간 ICT 부문 매출은 2018년 약 1030억달러에서 2021년 1361억5000만달러까지 꾸준한 증가세를 기록했다.

이러한 성장세를 바탕으로 ‘2021년 글로벌혁신지수(GII 2021)’에서 베트남은 전체 132개국 가운데 44위에 오르기도 했다.

탑데브는 향후 사회경제적 변화와 함께 각 개발자들이 갖춘 전문성과 소프트스킬 수준이 급여를 결정짓는 핵심적인 요소가 될 것이라 전망하며 ▲사이버시큐리티(Cybersecurity) ▲데브옵스(DevOps) ▲AI 및 머신러닝 ▲클라우드 컴퓨팅 등 새로운 기술에 대한 이해와 ▲사고력 계발 ▲커뮤니케이션 ▲시간관리 ▲외국어능력 등의 소프트스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인사이드비나 2023.09.1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