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February 25,Sunday

“한국 기업가정신 최하위권…실패 두려워해”

-베트남은 세계 최고로 조사

한국의 기업가정신이 여전히 세계 하위권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합뉴스가 13일 보도했다.

글로벌 건강전문기업 암웨이가 세계기업가정신주간(13∼19일)을 맞아 13일 발표한 2023 암웨이 글로벌 기업가정신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가정신을 나타내는 주요 항목인 ‘사업을 시작할 의향이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 한국은 약 40%만이 ‘그렇다’라고 응답해 15개 조사국 중 최하위권인 13위를 기록했다.

독일(29%), 일본(22%)보다는 높지만, 전 세계 평균(58%)에는 크게 못 미친다.

user image

조사 대상국 대부분인 아시아로 한정하면 차이는 더욱 두드러진다. 인구 대국인 중국(77%)과 인도(76%)를 비롯해 신흥 성장국으로 꼽히는 베트남(88%), 태국(74%), 말레이시아(70%)가 상위권을 차지했으며 역내 경쟁국인 싱가포르(54%), 대만(54%)도 글로벌 평균에 근접했다.

한국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49%)는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 새로운 도전에 대한 장벽으로 인식된다고 답했다. 중국(27%), 인도(29%)와는 차이가 크고, 일본(39%) 보다도 높은 수치다.

이번 조사는 전 세계 15개국 성인 1만5천여 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상명 한양대 경영학부 교수는 “한국인은 실패를 용인하지 못하는 체면 중심의 오랜 문화적 관습과 더불어 실패 이후 또 다른 기회를 얻기 힘들다는 현실에 길들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최근에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자기 주도적 삶의 방식이 사회 전반에 걸쳐 자리를 잡아가고 있고 이와 병행해 사회적 안전망이 강화됨에 따라 점진적으로 기업가정신에 대한 인식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2023.11.1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