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November 25,Wednesday

베트남 유통업계, 외국계자본 장악

전체 업계의 40% 육박

베트남 소매시장에 관한 최신 조사자료에 의하면 현재 베트남에서 운영되고있는 대형 유통점들은 메트로, BIG-C, 롯데, 등 대부분이 외국계 대형 자본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

베트남 소매시장으로 향후 외국계 자본이 물밀듯이 들어와 국내 소매시장을 잠식하여 더 이상 토종 업체들이 설 공간이 없어질 수 있다고 했다.

또한 2012년말 자료에 따르면, 현재 약 700여개의 슈퍼마켓 가운데 40%, 125 개의 대형 쇼핑센터 중 25%가량이 외국계 자본이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은 오는 2015년경 국내 소매시장의 완전 개방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므로 이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국가차원의 세제 지원 및 은행을 통한 저금리 지원, 소매 유통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등이 있어야 향후 세계적인 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 유통업계의 공통된 의견이다.

11/13, 베트남소리방송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