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May 27,Monday

왜 베트남은 라오스에서 전력을 수입하려 하나?

-북부지방 전력난 해결

베트남이 라오스로부터 전력 수입을 확대하기 위해 나섰다고 24일 Vnexpress지가 보도했다.

베트남이 라오스에서 전력수입을 확대할려는 이유는 간단하다 바로 북부지역의 전력 부족을 해결하고 2016년 라오스와 맺은 합의를 이행하기 위해서다.

국영 전력 독점 기업인 베트남전력(EVN)은 최근 라오스에서 킬로와트시당 6.95센트에 풍력 발전을 수입할 수 있도록 승인을 요청했다.

user image

EVN은 또한 베트남 북부의 신규 발전소 부족으로 인한 전력 부족이 우려되는 가운데 더 많은 수입을 위해 더 많은 송전선을 설치하기를 원하고 있다.

에너지 분석가 응오 득 람은 “라오스에서 전기를 수입하는 것은 경제적 이유뿐만 아니라 정치적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 정부가 2016년에 베트남이 라오스에서 2020년에 최소 1,000메가와트, 2025년에 3,000메가와트, 2030년에 5,000메가와트를 구매하기로 하는 각서에 서명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산업통상부에 따르면 베트남은 라오스로부터 2,700MW 상당의 수력 발전을 수입하기로 합의했지만, 일부 라오스 발전소 투자자가 계약을 철회하고 다른 투자자는 2025년까지만 발전소를 완공할 예정이기 때문에 실제 수치는 약 1,300MW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베트남이 풍력 발전 프로젝트와 같은 다른 공급원을 찾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라오스의 풍력 발전소는 베트남에 4,100MW 이상을 판매하겠다고 제안하고 있다.

라오스의 풍력 발전 단가는 킬로와트시당 미화 6.95센트로 2021년 10월까지 완공되는 프로젝트의 경우 베트남의 8.5-9.8센트보다 저렴하다.

베트남에는 많은 재생 에너지 발전소가 있지만 대부분 중부와 남부 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북쪽으로 향하는 베트남의 주요 송전선은 이미 과부하 상태다.

그러나 강수량 감소로 수력 발전이 어려워지면서 북부는 앞으로 몇 년 동안 5월과 6월에 전력 부족을 겪게 될 것이다.

그러나 분석가 쩐반빈은 풍력발전에 의존해 전력을 수입하는 것은 날씨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신뢰할 수 없다고 우려한다.

또한 베트남에는 아직 활용되지 않은 재생 에너지가 남아돌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경제적인 이유로 라오스에서 수입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이는 베트남의 에너지 개발 전략에 좋지 않습니다.”

빈투언 풍력 협회의 부이 반 틴 회장은 EVN이 현지 재생에너지 기업들에 대한 전력 구매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베트남-라오스 송전선은 300MW를 관리할 수 있으며, 새로운 송전선이 설치되면 2027년까지 2,500MW로 늘어날 예정이다

 

Vnexpress 2023.12.24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