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April 13,Saturday

‘접대부 180명’ 성매매 알선 한국인 총책 적발

호찌민에서 한국인을 대상으로 성매매를 알선한 한국인 총책이 현지 공안당국에 체포됐다.

3일 호찌민시 공안 형사경찰국(PC02)에 따르면, 성매매 알선 혐의로 1군 소재 J가라오케 업주 H씨와 대표 J씨 등 한국인 2명과 베트남인 마담, 관리자 등 모두 5명을 구금해 조사중이다.

이들 조직은 젊은 여성접대부를 고용해 외국인, 주로 한국인 손님을 대상으로 1인당 380만동(156달러) 상당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있다.

공안당국에 따르면 J가라오케는 무허가 노래방 30호실, 여성접대부 180여명, 종업원 20여명 등을 둔 시설로 손님들은 이곳에서 여성접대부들과 가무를 즐긴 뒤 호텔 등 숙소로 함께 이동해 성매매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설은 공안 단속을 대비해 외부에는 무전기를 휴대한 경비원 3~5명을 상시 배치해왔으며 특히 단속 징후가 감지되면 내부 음소거와 조명 전원이 차단되는 자동 경비시스템까지 갖추고 있었다.

수사를 통해 J가라오케에서 조직적 성매매가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한 형사경찰국은 경찰력을 진압조와 추적조로 나눠 지난달 30일 단속에 나섰다.

이날 늦은밤 진압조는 호찌민시 출입국관리소(PA08), 1군 공안과 공조해 J가라오케를 급습, 경비원들을 제압하고 수색을 통해 성매매와 관련된 문서들을 다수 확보했다. 같은시간 추적조는 손님과 숙소로 동행한 여성접대부 3명을 뒤쫓아 1군 A호텔과 7군 S아파트에서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 여성접대부로부터 마담, 관리자의 알선으로 성매매에 나섰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 단속당시 현장에 없었던 H씨 등 관계자 5명은 소식을 접한뒤 곧바로 동나이성(Dong Nai), 안장성(An Giang) 등 인근 위성지역으로 도피했으나 오래지않아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가라오케에서 압수한 문서들과 관리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H씨를 총책으로 판단, 관련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한편 공안당국은 이들 일당이 지난해 7월부터 현재까지 성매매 알선으로 벌어들인 범죄수익이 200억여동(82만4000달러)에 이른 것으로 추정했다.

인사이드비나 2024.01.0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