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July 15,Monday

1월 사이버공격 피해 950건 전년비 23%↓

-보안부문 투자 확대 효과

베트남에서 지난달 발생한 사이버공격 건수가 전년동기대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1일 보도했다.

국가사이버보안센터(NCSC)에 따르면 지난 1월 정보시스템에 대한 사이버공격은 950건으로 전월대비 33%, 전년동기대비 2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당국은 “현저히 줄어든 사이버공격은 국가기관과 부서가 모니터링 시스템, 해킹감지 및 경고 시스템 등에 투자를 늘려 정보보안을 강화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보보안 전문가들은 통상 뗏(Tet 설) 전후 사이버공격이 활발히 일어난다며 외부 공격에 민감한 서버에 대한 공격 징후를 사전에 파악하고 종합적인 검사 솔루션을 통해 악성코드 조기발견 및 제거에 나설 것을 각 기관과 조직, 기업에 당부했다.

작년 베트남에서 발생한 사이버공격은 전년대비 9.5% 늘어난 1만3900건을 기록했다.

유형별로는 피싱 공격이 전체의 32.6%로 가장 많았고 소프트웨어 취약점을 겨냥한 해킹이 27.4%, 이외 웹사이트를 대상으로한 공격이 25.3%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랜섬웨어 피해를 입은 컴퓨터 및 서버는 8만3000여대로 8.4% 증가했다.

인사이드비나 2024.02.0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