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April 13,Saturday

동남아 올해도 폭염 ‘몸살’….태국 “4월 기온, 30% 이상 높아져”

동남아시아가 엘니뇨 등의 영향으로 인한 이상 고온 현상에 또다시 몸살을 앓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3일 보도했다.

섭씨 40도를 웃도는 더위와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열사병을 비롯한 각종 질환과 산불, 농작물 피해 등이 속출하고 있다.

태국 기상청은 이달 최고 기온이 44.5도에 달할 수 있다고 지난 1일 예보했다.

기상청은 저기압과 강우량 부족 등으로 북동부 지역에 매우 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이라며 “4월 기온이 평년보다 약 30% 높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부 람빵주 전날 기온은 올해 중 가장 높은 42도까지 치솟았다. 이 지역 기온은 지난달 28일부터 6일 연속 40도를 넘겼다.

user image

기상 당국은 람빵주 이달 평균 기온이 38∼40도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태국에서는 4월이 연중 가장 더운 달로 꼽히지만, 최근 들어 폭염 수위가 더 높아졌다.

지난해 4월에는 북서부 딱주 기온이 45.4도를 기록, 사상 처음으로 45도를 넘어섰다.

태국뿐만 아니라 베트남, 미얀마 등에도 지난해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사상 최고 기온 기록을 바꿨다.

적도 지역 태평양 동쪽의 해수면 온도가 비정상적으로 높아지는 현상인 엘니뇨가 이상 기후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올해에도 어김없이 동남아 지역에 폭염이 나타나면서 각종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각국은 앞다퉈 폭염 대책을 내놓고 있다.

필리핀 교육부는 기온이 35도를 넘기는 날이 이어지자 각 학교에 임시 휴교나 원격 수업을 허용했다.

싱가포르 여러 학교는 교복 규정을 완화해 별도 공지가 있을 때까지 학생들이 학교에서 체육복을 입도록 했다.

말레이시아 당국은 폭염이 극심한 일부 지역에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엘니뇨 현상으로 지구 곳곳에 폭염과 홍수, 가뭄이 예상된다며 지구 기온이 기록적 수준으로 오를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연합뉴스 2024.04.0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