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June 23,Sunday

냐짱, 한국인 불법 도박장 운영으로 200만 달러 수익 적발

중부 관광도시 냐짱에 위치한 5성급 호텔 지하에서 한 한국인 남성이 불법 도박장을 운영해 530억 VND(208만 달러)을 벌어들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아세안데일리지가 1일 보도했다.

한국인 조00, 신00, 강00 그리고 베트남인 응오 반 쭈엔 등 15명은 이와 관련된 혐의로 현지 검찰에 기소됐다.

조사 과정에서 조00는 2019년 박닌에 본사를 둔 비엣코 소프트(Vietko Soft)라는 회사를 설립한 후, 냐짱 선라이즈 호텔에 사업장을 두고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신00를 관리자로 채용해 해당 불법 도박장을 관리하게 했다.

지난해 4월 15일 경찰은 불법 ​​사설 카지노장을 급습해 도박 중인 외국인 여러 명을 적발했고 수만 달러에 달하는 칩과 10만 9천 달러 상당의 현금을 압수했다

경찰은 또 신00의 사무실에서 40만 달러 상당의 현금과 기타 도박 증거물을 압수하기도했다.

user image

검찰은 불법 카지노가 지난해 3월 7일부터 4월 15일까지 운영되어 526억 VND 이상을 벌어들였다고 밝히며,임시 구금 조치를 내렸다.

 

아세안데일리 2024.06.0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