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September 28,Wednesday

베트남 백신 정책 ‘엇박자’에 학부모·지방관청 실랑이

베트남에서 어린 자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놓고 학부모와 지방성 당국이 신경전을 벌여 눈길을 끌고 있다고 Vnexpress 지가 6일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북부 꽝닌성 몽까이의 쩐푸 구역을 담당하는 관청은 어린 자녀의 백신 접종을 거부한 학부모에게 경고장을 발송했다.

관청은 해당 학부모가 감염병 예방 및 통제에 관한 법을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이 법에 따르면 감염병 예방을 위한 어린이 백신 접종 방침에 따르지 않을 경우 당국은 경고 처분을 하거나 최대 50만동(2만9천원)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관청 관계자는 “해당 학부모는 진료소에 가서 백신을 맞으라는 지침을 이행하지 않았다”면서 “자녀에게 백신을 맞히도록 설득하기 위해 경고장을 보냈다”고 말했다.

반면 이 학부모는 중앙 정부 차원에서 어린이 백신 접종을 강제하지 않고 있다면서 당국의 조치에 반발했다.

그는 관청에 “나는 실정법을 위반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실제로 베트남 보건부는 올해 1월 만 5∼11세 어린이의 경우 백신 접종은 강제가 아닌 권고 사항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꽝닌성은 해당 연령대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에 나서고 있으나 아직까지 5천여명이 백신을 맞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학생들이 밀집한 교실의 경우 감염 위험성이 크기 때문에 백신을 맞는게 좋다”고 말했다.

 

Vnexpress 2022.09.06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